인천시, 혁신하고 공부하는 인천형 위원회 운영

사회
인천시, 혁신하고 공부하는 인천형 위원회 운영
인천형 혁신모델 발굴, 협치위원회 학교 등 신규 사업으로 위원회 혁신
  • 입력 : 2021. 01.14(목) 09:27
  • 시사토픽뉴스
[시사토픽뉴스]인천광역시는 시민들의 위원회 참여 확대 및 시 소속 위원회의 활성화를 위해 혁신하고 공부하는 인천형 위원회를 운영하는 한편, 인천시 온라인 협치위원단 운영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혁신하는 위원회, 공부하는 위원회

인천시는 올해 인천형 위원회 혁신모델 발굴, 협치위원회 학교, 시민 참여 확대 등 신규 사업을 통해 각종 위원회의 활성화를 꾀한다는 구상이다.

우선, 최근 들어 행정환경이 다변화되면서 새로운 위원회 시스템에 대한 변화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인천형 위원회 혁신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전문가가 주도하는 자문·심의 기능 중심의 전통적인 위원회에서 탈피해 위원 구성이나 역할을 달리하는 혁신적인 위원회를 구성해 시민들이 위원회 운영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고, 정책의 현장과 밀착되어 실행 지향성도 강화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상반기에는 위원회 활동과 시정을 학습하는 ‘협치위원회 학교’를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 위원들이 위원회 학교 학습과정을 수료하게 한 후 위촉함으로써 시민위원의 행정 참여 효과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위원 선임 절차를 개방하고, 시민위원수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우선 위원회 설치목적에 시민참여와 현장소통을 강조한 위원회부터 공개모집을 실시하도록 해 각종 위원회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인천시 온라인 협치위원단 운영 활성화

인천시는 주요정책 및 현안사항에 대한 의견수렴과 위원회의 실질적인 정책참여를 통한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인천시 온라인 협치위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협치위원단은 시민, 시민단체는 물론, 각 위원회에 소속된 분야별 전문가 위원 등 총 1,024명(2020년 5월 기준)을 인력풀로 해 구성됐다.

온라인 협치위원단은 현재까지 주요 의제 5건을 발굴해 의제별로 의견수렴 및 피드백을 통해 정책추진에 반영하고 있다. 의제 1호였던 ‘위원회 활성화 및 개선 방안’에 대한 모바일 설문조사에는 1,024명의 위원 중 825명(80.5%)이 참여하는 등 시정운영에 적극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시는 온라인 협치위원단의 설문조사 의견을 반영해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인천광역시 제2기 마을공동체 만들기 기본계획”에도 협치위원단의 설문조사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을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앞으로 ‘인천시 온라인 협치위원단’을 확대 운영해 시정에 적극 참여하기를 원하는 위원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한편, 각 의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보고서를 시 홈페이지(포털정보공개)에 공개함으로써 투명한 소통을 실현할 방침이다.

박재성 시 협치인권담당관은 “시민과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는 민관협치의 마중물 역할을 해주고 있다”며, “위원회가 더욱 활성화되고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새로운 인천형 모델을 발굴하고, 시민 참여 비율을 높이고, 혁신하고 공부하는 위원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사토픽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