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해녀 일제조사 결과 4.5% 감소

경제
제주시,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해녀 일제조사 결과 4.5% 감소
  • 입력 : 2021. 01.21(목) 12:21
  • 시사토픽뉴스
[시사토픽뉴스]제주시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해녀에 대하여 2020년 12월 한달간 일제조사한 결과 총 2,141명으로 지난해(2,241명) 대비 100명(4.5%) 감소 된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이처럼 해녀가 감소한 사유는 물질중단 27명, 은퇴 73명, 타시도 전출 3명, 사망 18명으로 총 121명이 감소한 반면, 신규 해녀 가입은 21명으로 최종 감소한 해녀수는 100명으로 분석했다.

또한, 연령별 해녀 현황을 살펴보면 30대 10명(0.5%), 40대 32명(1.5%), 50대 228명(10.6%), 60대 690명(32.2%), 70대 848명(39.6%), 80세 이상이 333명(15.6%)으로 이중 70세 이상 고령해녀가 1,181명으로 55.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해녀 조사 결과 최고령 해녀는 우도면 서광어촌계 소속 김모 해녀(91세)로 해녀 경력이 76년이며, 최연소 해녀는 이호어촌계 소속 이모해녀(32세)이며, 남자 해녀는 4명으로 애월읍, 추자면, 용담2동에서 현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제주시에서는 해녀현황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녀진료비 지원 등 해녀복지향상 지원 정책에 활용해 나가는 한편, 해녀학교 운영비 지원, 신규해녀 어촌계 가입비 지원 등 해녀문화 보존 및 육성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사토픽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