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교육위, 학생 수용 계획 각별한 관심 당부

정치
충남도의회 교육위, 학생 수용 계획 각별한 관심 당부
제326회 임시회 도교육청·지역교육지원청·직속기관 주요업무 보고 청취
  • 입력 : 2021. 01.27(수) 15:43
  • 시사토픽뉴스
[시사토픽뉴스]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조철기)가 제326회 임시회 기간 정책 제언을 통해 올해 충남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했다.

교육위는 26일부터 이틀간 충남도교육청과 직속기관, 지역교육지원청으로부터 올해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하고 현안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김은나 위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은 “매년 도청 등과 협력이 필요한 사업의 진행 상황을 보면 실질적인 교육거버넌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면서 “효율적인 교육현안 해결을 위해 유관기관 등과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석곤 위원(금산1·국민의힘)은 “학교 악기대여 사업이 학생들의 예술적 감수성 함양에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며 “다만 악기 관리를 위해 학교 간 공유는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유병국 위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은 “시설공사비 집행 시 2000만 원 이상은 시설직 공무원 등 전문인력을 갖춘 교육지원청에서 직접 시행·관리·감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교육지원청 업무량이 과다할 경우 필요 인력을 증원받는 방법을 고민하라“고 요구했다.

홍재표 위원(태안1·더불어민주당)은 “도교육청은 지난해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방역을 철저히 하는 가운데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학업 공백을 메우고 학생들이 다시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학교 운영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영수 위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는 누구도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교육과정이 연기돼 학생들이 피해를 받는 일이 없도록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되 교육과정이 지체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코로나19 감염병의 영향으로 다양한 사업이 취소되거나 축소됐지만 올해는 각종 사업 추진에 무리가 없도록 비대면으로 대체하는 등에 방법으로 미뤄진 사업들을 추진해야 한다”며 “다만, 비대면 수업으로 인해 교육격차가 더 벌어지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철기 위원장(아산3·더불어민주당)은 “계속되는 개발로 인한 학생 수용 정책의 혼란으로 학생과 학부모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특별한 관심을 가져달라”며 “학교 설립요건 등 지침을 명확하게 밝히고 주민들이 이해할 수 있는 적극 행정을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시사토픽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