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농경지의 흙과 물, 한 눈에 본다 !

사회
경북 농경지의 흙과 물, 한 눈에 본다 !
지역 토양,ㆍ농업 용수의 20년간 변화상 담은 책자 발간
  • 입력 : 2021. 09.28(화) 08:32
  • 시사토픽뉴스
경북 농경지 책자
[시사토픽뉴스]경북농업기술원은 지역 농경지 토양과 농업용수의 변화를 20년간 조사하고 그 결과를 지도 기반으로 알기 쉽게 구성한 책자를 발행해 농업현장의 토양 관리에 활용하도록 했다고 28일 밝혔다.

1999년 시행된‘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농경지 환경자원의 변동 조사 사업을 추진해 올해 5차 사업을 완료했다.

밭, 과수원, 논, 시설재배지 등 1047점의 농경지에 대해 토양 화학성과 물리성을 4년 주기로 조사했다.

또한 농업용수로 활용되는 지하수와 하천수 48지점에 대해서도 pH, 질산태질소, 염소 등 기준항목을 비롯한 18개 항목을 조사를 실시했다.

농경지의 토양은 20년 동안 pH, 유기물, 유효인산, 칼륨, 칼슘 등 주요 양분의 함량이 증가하는 추세였으나 대체로 작물 재배에 적합한 범위를 유지했다.

일부 시설재배지에서 전기전도도와 유효인산 등이 권장 범위를 초과하는 사례가 있어 토양검정 후 시비처방에 따라 관리하는 등의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토양의 밀도, 경도 등 물리적 특성 역시 권장 범위 내에 분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납, 카드뮴 등 토양오염을 일으키는 중금속의 함량은 모든 조사지점에서 기준 이하 또는 검출되지 않았다. 조사된 하천수와 지하수도 농업용수 기준에 부합했다.

경북농업기술원은 이와 같이 조사된 토양, 농업용수의 변화를‘한 눈에 보이는 경북의 흙과 물 20년’책자로 발간해 농업현장에 배부했다.

이 책자는 지도 기반으로 분포도를 작성하였고 각 항목들의 변화 추세를 그림으로 표기하여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현재 구축 중인 ‘농업환경통합플랫폼’을 통해서도 환경관리 의사결정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농업현장에서 지속가능한 농업환경 관리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지역 농업환경의 변동을 지속해서 조사하고 이에 대응한 저탄소 농업 기술의 개발과 보급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시사토픽뉴스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