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호, 감비아와 비겨 조 2위... 16강 상대는 에콰도르

스포츠
김은중호, 감비아와 비겨 조 2위... 16강 상대는 에콰도르
  • 입력 : 2023. 05.29(월) 15:07
  • 최준규 기자
김은중호
[시사토픽뉴스]남자 U-20 대표팀이 조 2위로 16강에 올라 에콰도르를 상대하게 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감비아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5점(1승 2무)을 기록해 감비아(승점 7점, 2승 1무)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다음달 2일 오전 6시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에콰도르와 16강전을 벌인다.

같은 조의 다른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온두라스를 3-1로 이겼다. 프랑스가 승점 3점(1승 2패)으로 조 3위가 됐으나 다른 조 3위와 성적을 비교했을 때 상위 4팀에 들지 못해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U-20 월드컵은 총 24개국이 4팀씩 6개 조로 나뉜다. 각 조 1,2위와 3위 중 상위 4팀까지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해 우승을 가린다.

경기 전 16강행을 확정한 김 감독은 체력 안배를 위해 선수 구성을 확 바꿨다. 온두라스와의 2차전과 비교해 무려 7명이 달라진 라인업을 내세웠다. 지난 경기에 이어 선발 출전한 선수는 수비수 김지수(성남FC), 미드필더 이승원(강원FC)과 강성진(FC서울), 공격수 이영준(김천상무)까지 4명이었다.

한국은 감비아를 상대로 전반에 탐색전을 벌였다. 무리하게 공격을 펼치기보다 차분하게 볼을 돌리거나 볼을 뺏기면 라인을 내려 수비했다. 상대 골문을 위협하는 슈팅은 전반 11분에 한 차례 나왔다. 이승원이 코너킥 상황에서 땅볼로 내준 공을 강성진이 잡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왼발슛을 때렸으나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이후 이렇다할 상황 없이 0-0으로 전반이 끝났다.

후반 들어 먼저 기세를 올린 건 감비아였다. 후반 2분 감비아의 아다마 보장이 골문 바로 앞에서 시도한 헤더는 골키퍼 문현호가 선방했다. 이어 후반 6분 만수르 음비예가 박스 왼쪽에서 시도한 슈팅은 다행히 문현호의 정면으로 향해 잡아냈다.

분위기가 감비아 쪽으로 넘어가자 김 감독은 김용학(포르티모넨세)과 배준호(대전하나시티즌)를 투입하며 흐름을 바꾸려 했다. 하지만 감비아는 한 번 잡은 주도권을 놓지 않았다. 후반 22분에는 살리푸 콜리가 시도한 슈팅을 골키퍼 문현호가 가까스로 쳐낸 공이 오른쪽 골 포스트에 맞고 다시 문현호에게로 향해 그가 잡아냈다. 후반 26분에는 아다마 보장이 한국의 골문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상대의 공세를 잘 막아낸 한국은 후반 막판 몇 차례 기회를 잡았으나 골을 넣는 데는 실패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