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청도감말랭이' 지리적표시 등록결정

라이프
청도군 '청도감말랭이' 지리적표시 등록결정
유명성, 역사성, 품질 특성 인정 및 지식재산권 확보
  • 입력 : 2024. 04.12(금) 17:01
  • 서병배 기자
'청도감말랭이' 지리적표시 등록결정
[시사토픽뉴스]청도군은 지난 9일 ‘청도감말랭이’가 산림청 지리적표시 제62호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지리적표시란 농수산물 또는 농수산 가공품의 명성·품질 등 특징이 특정지역의 지리적 특성에 기인하는 경우 그 특정지역에서 생산된 특산품임을 표시하는 것을 말한다.

청도반시는 청도의 지형, 토양, 기온 등의 원인으로 씨가 없는 특성을 가지고 있고, 이로 인해 곶감의 형태와는 달리 감을 3부터 4등분으로 조각내어 건조하는 감말랭이로 가공·생산되어 왔다.

각계 전문가들이 심사하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지리적표시 등록심의를 통해 청도감말랭이의 유명성과 역사성, 품질 특성을 인정받고, 지리적표시 등록이 완료됨에 따라 지역 고유의 특산물로서 지식재산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청도감말랭이는 당도가 높아 단맛이 진하고 특유의 쫄깃함과 비타민C 함량도 타제품보다 뛰어나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일본, 캄보디아, 홍콩, 베트남 등 해외시장에서도 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이번 지리적표시 등록과 함께 청도감말랭이의 브랜드 가치 제고와 품질 향상 등 시장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서병배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