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우기 대비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

광주광역시
광주시, 우기 대비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
8~19일, 급경사지·건설현장 등 집중 점검
  • 입력 : 2020. 06.08(월) 01:25
  • 시사토픽뉴스
[시사토픽뉴스]광주광역시는 우기에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발생할 수 있는 급경사지와 건설 공사장의 안전사고 및 부실시공 예방을 위해 8일부터 19일까지 ‘우기 대비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을 한다.

이번 점검은 자치구, 시 안전관리자문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민간전문가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급경사지 44곳과 도시철도 2호선 건설현장, 대규모 건축 공사장 등 46개 건설현장에 대해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집중호우에 취약한 터파기 현장.절개지, 흙 쌓기·지하굴착 공사 현장, 최근 사고 발생 빈도가 높은 타워크레인 사용 현장 등 사고발생 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주요 건설공사장이다.

합동점검반은 ▲우기 대비 공사장 안전관리계획 절차이행 여부 ▲수방자재 확보 및 관리 상태 ▲공사장 내 배수로 관리 및 주변 침수에 따른 배수계획 ▲가(假)시설 설치와 비탈면 시공 상태 등 현장의 위험요인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건설현장 대응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 등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공사장 주변 지반침하, 붕괴 위험 지역 계측관리 실태, 임시 시설물 설치의 적정성, 품질 및 안전관리 계획 수립, 화재위험 안전대책 등을 살피고,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토록 하고, 즉시 조치하기 어려운 사항은 우기 전까지 정비를 완료토록 할 계획이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최근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처럼 안전 불감증이 많은 인명피해로 이어진다”며 “이번 점검을 통해 건설 공사장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동절기, 해빙기 등에도 지속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해 시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사토픽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