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랑의 고전탐구◎능이시지불능(能而示之不能)

칼럼
이정랑의 고전탐구◎능이시지불능(能而示之不能)
할 수 있으나 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 입력 : 2020. 06.30(화) 16:32
  • 최준규 기자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손자병법』 「계편」에서 제기하고 있는 ‘궤도 12법’의 하나다. 본래는 공격할 수 있고 수비할 수 있고 전투력도 있으면서 일부러 그렇지 못한 것처럼 가장한다는 뜻이다. 『육도 六韜』 「무도 武韜‧발계 發啓」 제12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사나운 새가 다른 새를 습격하려고, 할 때는 날개를 움츠리고 나직이 날며, 맹수가 다른 짐승을 노릴 때는 귀를 세우고 엎드리며, 성인(聖人)이 움직이려고 할 때는 반드시 어리석은 듯한 얼굴빛을 하는 것입니다”고 했다. 이는 막판에 가서 단숨에 성공을 거두기 위한 행동이다.

『오월춘추 吳越春秋』 「합려내전 闔閭內傳」에 이런 내용이 있다. 춘추시대 오나라의 명장 오자서(伍子胥)의 친구 요리(要離)는 체구도 작고 몸도 비쩍 말랐지만 무적의 검객이었다. 그는 다른 사람과 겨를 때면 언제나 수비 자세를 취해 상대방이 먼저 공격해 들어오게 만들었다. 상대의 검이 자신의 몸에 닿으려 할 때 아주 교묘하게 피한 다음 상대를 찌른다. 오자서가 그에게 승리의 비결을 묻자 요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적을 마주 대하면 능력이 없는 척하여 적을 교만하게 만든다. 그런 연후에 다시 이득이 될 만한 것을 이용하여 적의 탐욕스러운 마음을 부추긴다. 적이 성급하게 헛된 공격을 해오기를 기다렸다가 그 허점을 틈타 별안간 공격해 들어가는 것이다.

검객의 논리라기보다는 의미심장한 용병 사상이 숨어 있는 지략가의 모습임을 알 수 있다.

양군이 대치하고 있을 때 총명한 장수는 가상으로 적의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대적할 힘이 없는 것처럼 보여 적이 나를 깔보게 만든 다음, 적극적인 준비를, 갖추고 기회를 엿보다가 적을 제압한다. 능력이 있으면서도 없는 것처럼 보일 때, 할 수 없는 모습은 가짜며 할 수 있는 모습이 본질이요 기본이다. 이렇게 해야 적이 마비되었을 때 적에게 타격을 가해 승리를 끌어낼 수 있다. 이 계략은 전쟁의 전체 국면에 대해 전면적으로 파악한 다음에야 하는 것이므로, 소극적인 것이 아니라 적극적이고 주동적인 일이다. 이는 적을 다루는 책략이자, 적에게 통제당하지 않는 계책이기도 하다.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전화 : 010-3108-6439
메일 : j6439@naver.com
최준규 기자 cjunk2@naver.com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