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방, 물류창고 유관기관 합동 화재안전실태조사

광주광역시
광주소방, 물류창고 유관기관 합동 화재안전실태조사
8월20일까지 34곳 대상…소방·건축 등 4개 조사반 참여
  • 입력 : 2020. 07.30(목) 13:35
  • 시사토픽뉴스
[시사토픽뉴스]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대형 물류창고에 대한 유관기관 합동 화재안전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지난 21일 경기 용인 물류창고 화재로 13명의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냉동·냉장 및 택배 연관시설의 대형물류창고 등 화재안전사항과 제도개선 발굴 및 유사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사는 30일부터 8월20일까지 지역 냉동·냉장 및 대형물류창고 34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소방, 건축, 산업안전보건공단 및 전기·가스안전공사 등 4개반 15명으로 조사반을 구성해 ▲소방시설 전원차단 및 방치 ▲비상구 폐쇄 등 위법행위 ▲전기·가스 등 시설물 안전관리 ▲비상연락체계 등 관계자 초동조치사항 등 각 분야별 안전관리 사항을 중점 확인한다.

또, 각 소방서에서는 화재를 가상한 구조활동과 진압대책, 상황별 대응절차 및 문제점 등 초기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도상훈련을 실시한다.

소방안전본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물류창고에 대한 화재안전관리 제도개선 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법령상 물류창고에 쓰이는 외벽마감재 및 단열재에 대한 규정이 없어 우레탄폼·스티로폼 등 가연성 재료를 사용해 불연화 재료 사용기준의 신설이 필요하다.

이로 인해 화재발생 시 급격한 연소확대가 이뤄지고 다량의 유독가스가 발생해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있다.

김영돈 시 방호예방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문제점이 개선될 수 있도록 향후 법령 개정 및 제도개선을 중앙부처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시사토픽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