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경상남도지사, 도내 건설현장 현장상황 확인 등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총력 대응

사회
박완수 경상남도지사, 도내 건설현장 현장상황 확인 등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총력 대응
박 도지사, 시멘트 업계, 건설현장 방문으로 현장상황 점검
  • 입력 : 2022. 12.04(일) 18:52
  • 최준규 기자
박 도지사, 시멘트 업계, 건설현장 방문으로 현장상황 점검
[시사토픽뉴스]박완수 경남도지사는 토요일(3일) 오전 시멘트 사업장,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했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10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도내 시멘트 운송차질, 건설현장 등 산업계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먼저, 박 도지사는 한라시멘트 창원유통기지를 방문해서 시멘트 출하동향을 파악하고 비노조원 화물차주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도지사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도내 산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멘트 분야는 지난달 29일 운송사업자와 종사자에 대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이후 일부 물량이 공급되고는 있으나, 평시 출하량 대비 14%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어, 창원시 의창구 소재 주택건설 현장을 방문한 박 도지사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박 도지사는 “도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 등 적극대응하고 있다”라며 “화물연대 파업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바라며, 향후 안전하게 공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레미콘 수급차질을 겪고 있는 건설현장은 대체공정을 진행하고 있으나, 상황이 지속되면 공사중지 사태가 연이어 발생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도내에 민간공사 현장, 도 발주 공사 등 총 1500여 개 현장 중 12월 2일까지 공사중지 등 피해를 겪고 있는 현장은 60여 개소에 이른다. 피해가 확산되면 최근 산업계의 자금사정 악화와 더불어 지역경제 전반에 큰 영향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달 29일부터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해 유관기관들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고, 30일에는 18개 시군과 대책 회의를 가진 바 있다. 경남도는 정부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따라 운송 방해, 불법 점거 등 불법행위에 경남경찰청과 함께 대응하고 있으며, 비상수송대책을 강화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가용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