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동물보호센터·경전철 차량기지 방문

사회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동물보호센터·경전철 차량기지 방문
현장 직접 점검하며“안전, 또 안전” 당부…일선 관계자들 노고 격려
  • 입력 : 2023. 02.06(월) 18:16
  • 최준규 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동물보호센터·경전철 차량기지 방문
[시사토픽뉴스]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6일 처인구 삼가동 용인시 동물보호센터와 용인경전철 차량기지를 차례로 방문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날 이 시장은 역북동과 삼가동의 유관 기관장들과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한 후 동물보호센터를 찾았다.

이 시장은 윤군선 동물보호과장으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사무동과 동물들을 보호 중인 보호동까지 세심하게 살폈다.

이 시장은 담당 과장으로부터 현재 최근 2년간 (2021~2022년) 용인동물보호센터 안락사 비율은 4.9%(2021)와 6%(2022)로 같은 기간 경기도 평균인 약 22%보다 낮은 수치라는 보고를 받았다.

이상일 시장은 "시민들이 SNS 등을 통해 보호 중인 유기 동물의 모습을 보고, 입양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더 많은 시민들이 유기 동물의 안락사를 대신해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용인경전철 차량기지를 찾아 운영 현황을 살피고, 운영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차량기지 내 정비 공간에서 운영 현황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정기 점검 빈도, 정비 시설 내 환기시설 등을 확인했다. 이어 관제센터로 이동해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CCTV 운영도 점검했다.

이 시장은 "현장에서 고생이 많다. 용인경전철이 이제는 용인시의 필수적인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고 승객수요도 매년 증가하고 있어 어느 때보다 승객의 안전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안전하게 경천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