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리그 클럽 라이선스 제도 출범, 2023시즌 킥오프

스포츠
WK리그 클럽 라이선스 제도 출범, 2023시즌 킥오프
  • 입력 : 2023. 03.24(금) 15:36
  • 최준규 기자
[시사토픽뉴스]24일 인천 현대제철과 문경 상무전을 시작으로 새 시즌을 킥오프하는 WK리그가 올해부터 클럽 라이선스 제도를 도입한다.

대한축구협회(KFA)와 한국여자축구연맹(이하 KWFF)은 WK리그의 프로페셔널리즘을 증진하고, 보다 나은 여자축구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클럽 라이선스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클럽 라이선스 제도는 대회 참가팀들이 주최 측이 요구하는 최소한의 기준 및 규정을 충족해야 대회 참가가 가능하도록 만든 일종의 인증제다.

WK리그 클럽 라이선스 제도의 도입은 여자클럽월드컵 및 챔피언스리그 출범을 꿈꾸는 국제축구연맹(FIFA) 및 아시아축구연맹(AFC)의 구상과도 맞물려 있다. 여자축구 및 저변확대 사업을 공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FIFA는 각 대륙별 여자 챔피언스리그의 출범에 맞춰 여자 클럽월드컵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AFC는 여자도 남자와 마찬가지로 챔피언스리그를 창설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WK리그 팀들이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하려면 AFC의 여자클럽 라이선스 취득 요건을 갖춰야 한다. AFC 여자클럽 라이선스 취득 요건은 1)스포츠 2)기반시설 3)인사 및 행정 4)법률 5)재무 5가지로 나뉜다. 각국 클럽은 위 5가지 큰 카테고리 안에 있는 세부 19개 요건을 충족시켜야 AFC가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물론 이번에 도입되는 WK리그 클럽 라이선스는 AFC 여자클럽 라이선스 기준에 비해 상당히 완화된 조건을 내세우고 있다. 이는 WK리그의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해 KFA와 KWFF 그리고 구단 관계자들이 수차례의 고심 끝에 마련한 안이다.

KFA는 2021년도부터 KWFF과 손잡고 각 구단 단장 및 실무진, 지도자들과 워크숍 등을 통해 클럽 라이선스 제도의 필요성 및 도입 취지에 대해 안내해왔다. 또한 규정안을 마련해 구단 관계자들의 피드백을 수렴하여 최종안을 도출했다. KWFF도 이 취지에 적극 공감해 지난 2월 이사회 및 대의원총회를 통해 라이선스 도입을 의결했다.

이번 WK리그 라이선스 제도 도입을 추진한 KFA 여자축구&저변확대팀의 지윤미 팀장은 “WK리그 클럽 라이선스는 AFC 여자클럽 라이선스 도입을 준비하기 위한 중간 단계”라며 “8개 구단마다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모든 구단이 AFC 여자클럽 라이선스 조건을 충족할 수는 없다. 다만, WK리그 클럽 라이선스를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성인 리그인 WK리그가 보다 전문적인 환경과 체계를 갖춰 운영될 수 있는 기준안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KFA는 앞으로 클럽 라이선스 제도의 성공적인 정착과 이행을 위해 KWFF과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각 구단들이 WK리그 클럽 라이선스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한발 더 나아가 AFC 여자클럽 라이선스 취득 레벨에 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최준규 기자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