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꽁꽁 문 닫은 학교체육시설 활짝연다

정치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꽁꽁 문 닫은 학교체육시설 활짝연다
학교체육시설 개방을 위한 인력, 시설, 운영비 경기도가 직접 챙긴다
  • 입력 : 2023. 03.24(금) 17:19
  • 최준규 기자
황대호 의원, 꽁꽁 문 닫은 학교체육시설 활짝연다
[시사토픽뉴스]경기도의회 황대호(더불어민주당, 수원3)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경기도체육회관에서 공공체육시설 개방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체육시설 개방 실태 및 적극 개방을 위한 지원방안, 공공체육시설에 대한 주민 이용 현황 및 대책, 경기도 공공체육시설 적극 개방 지원 조례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고, 그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황대호 부위원장을 비롯해, 사단법인 한국스포츠산업협회 백성욱 회장, 대림대학교 스포츠지도과 안을섭 교수, 문화체육관광부 우수 공공체육시설 고재곤 심의위원, 대한장애인 사격연맹 김현덕 부회장,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윤경옥 기획총무팀장, 경기도체육회 최충열 스포츠진흥부장, 경기도 체육진흥과 정현석 체육지원팀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서로 의견을 교환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백성욱 회장은 “공공체육시설 개방의 대책으로 경기도형 스포츠클럽 육성, 지역학부모단체 등 자원봉사 위원회 설립, 학교시설의 복합화, 경기도형 스포츠클럽 앱 개발을 통한 리그활성화, 스포츠 공간 플랫폼과 업무협약 등 앞으로 공공체육시설의 안전관리 업무를 위한 효율적인 추진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안을섭 교수는 “과거의 공공체육시설의 정책에서 벗어나 제도권 내 시스템 개방, 관리주체 전문화, 오후5시 주민개방, 관리자 및 시설보수 지원, 보험연계 안전시스템 등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재곤 심의위원은 “문재인 정부 시절 생활밀착형 체육시설의 공공개방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됐지만 급속한 생활체육인들의 공공체육시설 개방에 대한 요구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재 실정이라고 말하며, 공공체육시설에 개방에 설계단계부터 주민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덕 부회장은 “장애인 생활체육 환경을 위해서 공공체육시설의 개방과 더불어 장애인들을 위한 장애인체육센터가 건립된다면, 장애인들이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정현석 체육지원팀장은 “생활체육활성화와 더불어 공공체육시설 개방을 위해 교육청과 도가 협력하여 생활체육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부위원장은 “공공체육시설에 개방에 있어 경기도가 31개 시·군에게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필요가 있으며 개방을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체육시설 개방을 위한 인력, 시설, 운영비는 경기도가 직접 챙길 수 있도록하고, 학교장 책임유무와 개방을 의무화하는 조례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준규 기자
정치 주요뉴스
라이프